커뮤니티

Community

공지사항
제목“팬데믹 시대 맞춰 새로운 인천공항경제권 전략 수립해야” 2020-10-29 09:37
작성자

인천시의회 ‘공항경제권과 관광 활성화 전략방안 모색 토론회’

하헌구 교수 “여객이동 힘든 상황, 공항 개념 새로 정립해야”

인천시, 인천공항 중심으로 산업 생태계 재편 계획 추진 중

인천투데이=이종선 기자 | 인천공항경제권 성공을 위해 코로나19 이후와 물류생태계 변화에 맞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는 제안이 나왔다.

인천시의회 공항경제권정책 연구회(조광휘 대표의원)는 28일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세미나실에서 ‘공항경제권과 관광활성화 전략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인천시의회 공항경제권정책 연구회(조광휘 대표의원)는 28일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세미나실에서 ‘공항경제권과 관광활성화 전략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했다.

하헌구 인하대 물류전문대학원 교수는 ‘인천공항경제권 성공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하 교수는 인천공항경제권은 동북아 물류허브 개념을 넘어 더 큰 차원의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공항경제권은 싱가포르 창이공항, 홍콩 첵랍콕공항, 네덜란드 스키폴공항과 같이 인천공항을 첨단제조·물류·금융·관광 분야가 모인 경제 중심지로 발전시키는 게 목표라고 했다.

하 교수는 공항경제권 요소로 공항관련 인프라, 관련 경제활동,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을 꼽았다. 인천의 경우 지난 2003년 송도·영종·청라가 인천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다. 공항경제권 개념의 시초인 셈이다.

하 교수는 “인천공항경제권 성공을 위해 팬데믹 시대에 적합하게 공항에 대한 개념을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팬데믹 지속으로 상당기간 여객 이동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항공·해상화물에 기반해 공항경제권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맞춰 물류 개념도 수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순히 제품을 보관하는 물류센터(distribution center)를 포장·배송·반품관리까지 이뤄지는 풀필먼트(fulfillment) 센터로 활성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해외시장 수출입이 중심이라고 했다.

또한 하 교수는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성과로 인구 36만 명, 사업체 3000개, 외국투자기업 87개, 외국인 거주 6000명 달성 등을 거론한다. 그러나 이 결과가 인천 내 이동으로 이뤄진 것이라면 의미가 없다”며 “경쟁 외국도시를 벤치마킹해 첨단 인프라를 확충하고 세계 수준의 전문인력을 양성해 외국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발제는 김재오 인천시관광협의회 회장이 ‘글로벌 관광도시를 위한 관광협의회 역할’을 주제로 진행했다.

인천시관광협의회는 102개 관광업체와 일반업체·개인·단체 등으로 구성된 민간기관이다. 정부의 관광정책은 대기업 중심이라 소규모 관광업체와 종사자들을 위한 단체가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설립됐다. 국내 지자체 69개가 조례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김 회장은 “협의회는 인천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현장에서 활동하는 기구”라며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를 발굴하고 집행하는 민관협의체로서 중요한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양경모 인천시 항공과 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인천공항 위기 속에서 돌파구가 필요하다”며 “단순한 항공교통 이용시설을 넘어 산업경제 거점으로 확장할 수 있게 정부의 인프라 투자를 적극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김도식 시 산업진흥과 팀장은 ‘인천시의 PAV 산업 추진 현황’을 발표했다. 시는 PAV 산업의 시장 잠재력을 높게 평가해 자동차산업의 대체분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PAV를 활용해 섬 지역 주민들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물류·관광산업의 발전을 꾀할 계획이라고 했다.

토론회를 주관한 조광휘(민주, 중구2) 의원은 “국토부 제3차 항공기본계획도 기존 항공운송 중심정책에서 벗어나 지역경제・관광자원 등과 연계한 ‘공항 앵커 전략’을 가장 큰 목표로 삼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시의회도 인천공항경제권과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바로가기 http://www.incheon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203802